RSS RSS 주소 복사
  • 매콤하고 푸짐한 아귀찜 ‘대성아귀찜’

     따뜻한 봄바람이 불어오며 계절이 바뀌는 이 시기에는 잠시 주춤하던 입맛이 왕성하게 살아나곤 한다. 평소에도 맛있는 음식을 갈구하긴 하지만 마치 임산부가 된 듯 이것도 먹고 싶다가 저것도 먹고 싶다가 갈팡질팡 하기마련인데, 이런 시기에는 먹고 싶은 음식이 어떤 맛을 내야 하  [조아라 기자 - 18.03.20 09:16:18]

  • 짬뽕 속 부드러운 순두부 ‘순두부 엔 짬뽕’

    제주 생활 3년차로 접어들면서 제주에서 느끼는 점 중에 하나는 바로 짬뽕 맛집이 많다는 것이다. 물론 동네에 잘하는 중국집 한 곳 정도는 알고 있겠지만 제주의 짬뽕 맛집 밀도는 타지역에 비해 높은 듯 하다. 시원한 해물과 질 좋은 돼지고기로 맛을 낸 건더기와 육수는 물론 재료와 조리  [제주교차로 - 18.03.13 09:25:20]

  • 국물이 끝내주는 ‘제주 국물 맛집 5곳’

    기나긴 겨울을 지나 추위를 밀어내는 봄이 한걸음 다가왔지만 변덕스러운 날씨에 심술맞은 ‘봄’의 기운이 이어지고 있다. 맑았다가 흐렸다가 다시 맑아지는가 하면 또 다시 비가 온다. 심지어 어떤 지역은 눈이 내렸다는 소식을 접한 가운데, 흐리고 비가 오는 날 따끈한 국물로 몸을 데워  [이연서 기자 - 18.03.09 09:43:47]

  • 품격 있는 한 끼 ‘상춘재’

    청와대의 외빈접견실을 일컫는 ‘상춘재’에서 한식요리사로 재직했던 주인장이 ‘상춘재’라는 상호로 식당을 오픈해 제주에서 성업 중이다. 청와대의 ‘상춘재’를 떠올리게 하면서 묘한 호기심을 불러일으키는 조천의 ‘상춘재’는 본래 아라동에서 사람들의 입소문을 타며 많은 이들에게  [제주교차로 - 18.03.06 10:01:27]

  • ‘소박하지만 정갈하고 담백한’ 소봉식당

    ‘소박하지만 정갈하고 담백한’ 소봉식당 김소봉 쉐프가 자신의 이름으로 운영 중인 소봉식당이 성산 반대편으로 자리를 옮겨 안덕 산방산 인근에 새로운 모습으로 다시 문을 열었다. 쉐프의 이름을 내 건 만큼 하나의 브랜드가 돼 많은 입소문을 탔던 소봉식당은 단순히 식당 ‘이전’이   [제주교차로 - 18.02.27 10:07:35]

  • 전통 커리의 세계로 인도하는 ‘바그다드’

    북적이는 제주의 대학로(시청 인근)는 젊음의 거리로 여행지와는 또 다른 분위기를 풍긴다. 다양한 먹거리와 카페, 술집들이 즐비하며 여느 지역의 대학로와 비슷한 모습을 띤다. 젊은이들의 입맛을 반영하듯 색다른 메뉴들로 다양한 상권을 조성하고 있는 가운데 도민들에게 오랫동안 사랑  [이연서 기자 - 18.02.20 09:34:34]

  • 무엇을 ‘토핑’하든 맛있는 ‘포케트럭’

    다양한 음식점과 카페가 즐비한 월정리를 방문했다면 오히려 넘쳐나는 정보들로 메뉴 선택이 어려울지도 모른다. 해안가와 골목 구석구석에서 다양한 메뉴와 개성 있는 분위기를 뽐내는 상가 중 최선의 결정을 위해 고민을 하는 이들에게 몇 가지 가이드를 제시해본다. ▲월정리를 여행온 혼  [이연서 기자 - 18.02.13 09:4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