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S RSS 주소 복사
  •  엄청난(?)’ 돼지고기를 맛볼 수 있는 곳

    엄청난(?)’ 돼지고기를 맛볼 수 있는 곳 ‘춤추는 오병장의 돼지꿈‘ 빅 사이즈 음식엔 절로 눈길이 가게 마련이다. 어른 열 명이 달려들어도 충분할 것 같은 대형 만두, 계란 한판을 모두 털어 넣은 오므라이스, 성인 남성 키 만 한 길이의 괴물 오징어튀김 등 먹는 이의 상상마저 압도하  [제주교차로 - 11.06.15 08:15:28]

  • 신선한 해산물과 남도의 손맛이 만난 식도락의 성지,‘추자도 맛 기행’

    신선한 해산물과 남도의 손맛이 만난 식도락의 성지, ‘추자도 맛 기행’ 제주에서 뱃길로 4시간여 떨어진 추자도는 가히 맛의 고장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온갖 산해진미들을 마음껏 맛 볼 수 있는 식도락의 성지다. 싱싱하다 못해 살아 있는 것처럼 펄떡이는 다양한 해산물에 남도만의  [제주교차로 - 11.05.30 16:36:46]

  • 냉면의 本家, 정박사

    냉면의 本家, 정박사 유래를 찾아볼 수 없던 강추위에 고생했던 게 바로 엊그제 같은데 어느새 계절은 봄을 지나 여름의 초입을 향해 부리나케 달려가고 있다. 한 낮의 태양은 이제 내려쬔다는 표현이 어울릴 만큼 제법 따가워줬고 반팔 티셔츠를 입고 거리를 활보하는 여성들의 모습 또한   [제주교차로 - 11.05.19 11:06:38]

  • 토종흑돼지로 만든 진짜배기 접작뼈국 한 그릇, ‘돗짱’

    토종흑돼지로 만든 진짜배기 접작뼈국 한 그릇, ‘돗짱’ 신선한 고기와 사골을 진하게 우려낸 뽀얀 육수. 큼지막한 갈비뼈에 실하게 붙어 있는 살코기. 주~욱 하고 한입 베어 물면 입 안 가득 번지는 최상의 감칠맛. 뜨거운 육수에 은은하게 배어있는 아삭한 파의 향긋함... 이상의 설명만  [제주교차로 - 11.04.26 12:23:10]

  • 제대로 된 메로 요리를 맛 볼 수 있는 곳, ‘메로 왕’

    “왕이로 소이다~” 제대로 된 메로 요리를 맛 볼 수 있는 곳, ‘메로 왕’ 지난겨울, 방어와 고등어간의 치열했던 맛 대맛 혈전을 기억 하시는지. 필자의 식객여행을 접한 독자라면 회와 구이부문으로 진행된 그 승부의 말미에 ‘메로구이’ 를 언급했던 사실을 떠올릴 수 있을 것이다. 꽉   [제주 교차로 - 11.04.06 16:54:50]

  • 정성스레 빚은 뜨끈한 칼국수 한 그릇

    정성스레 빚은 뜨끈한 칼국수 한 그릇 손칼국수 전문점, ‘산 고을 손칼국수’ 음식 앞에 ‘수제(手製)’라는 단어가 붙으면 묘한 기대감을 갖게 한다. 요즘처럼 획일화되고 정형화된 음식이 주를 이루는 인스턴트 시대에, 사람의 섬세한 감각과 노력에 의해 탄생되는 손맛 음식은 단순한 먹  [제주교차로 - 11.03.29 11:04:26]

  • 앞뱅디식당-각제기국

    뜨끈한 국물 속에 담긴 제주의 맛! ‘앞뱅디 식당’ 각제기 국 제주 바다에서 낚시를 해본 사람들이라면 적어도 한 번씩은 입질을 받았을 각제기. 표준어로 전갱이라 불리기도 하는 요 생선은 사실 조사(釣師)님들에겐 그리 환영받는 어종이 아니다. 열이면 열 모두 낚아 올리는 즉시 바로   [제주 교차로 - 11.03.09 11:3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