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S RSS 주소 복사
  • 말(馬)에 대해 말(言)하고픈 작가 '유종욱'

    말(馬)에 대해 말(言)하고픈 작가 유종욱 ‘말이 곧 나고 내가 곧 말 이지요’라고 말할 정도로 작가 유종욱은 말사랑에 푹 빠져있는 예술가다. 그림으로 때로는 흙이나 여러 성질의 다양한 재료들로 제주 말의 역동적인 모습과 섬세함을 동시에 잘 표현해내고 있다. 동양화를 배우고 대학에  [한지숙 자유기고가 - 17.08.03 07:54:18]

  • 제주의 수선화를 사랑했던 서예가 추사 김정희

    제주의 수선화를 사랑했던 서예가 추사 김정희 ‘추사 김정희(1786~1856)는 경주 김씨 집안에서 병조판서를 지낸 아버지 노경과 어머니 기계 유씨 사이에 장남으로 태어났다. 우리가 잘 알고 있듯이 그는 ‘추사체’란 독특한 글씨체를 만든 인물이다. 글씨, 서예, 그림뿐만 아니라 청나라   [한지숙 자유기고가 - 17.07.13 08:40:05]

  • 새벽을 여는 판화가 강승희

    새벽을 여는 판화가 강승희 해가 뜨기 직전, 아직 채 어둠이 물러가기 전의 세상은 애써 찾아와 준 벗에게만 살며시 속내를 털어놓는 친한 친구 같다. 똑같은 공간, 똑같은 풍경이지만 낮에 볼 수 없었던 생경하고 진솔한 모습을 우리에게 보여주기 때문이다. 새벽은 부끄러운 고백처럼 속살  [한지숙 자유기고가 - 17.06.29 08:41:05]

  • 생채기에서 돋아난 제주 속살 그리다 '강요배' 화백

    생채기에서 돋아난 제주 속살 그리다 강요배 화백 그는 1952년 제주에서 태어났다. 서울대학교 미술대학 회화과 동대학원을 졸업했다. 1976년 제주 대호다방에서 첫 개인전 ‘각(角)’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여러 차례 개인전을 열었다. 민중미술 1세대 화가로서 ‘현실과 발언’ 동인 활동과  [한지숙 자유기고가 - 17.06.15 08:20:36]

  • 제주 현존 최고(最古) 현판 문필가 '고득종'

     제주 현존 최고(最古) 현판 문필가 문인 고득종   ‘땅이 다함에 창망한 바다와 연하였고, 마루 창을 여니 푸른 산과 마주 본다’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에 전해져 오는 고득종(1388~1460)의 시문이다. 조선초기 문신 고득종은 자는 자부, 호는 영곡, 본관은 제  [한지숙 자유기고가 - 17.05.25 09:08:52]

  • 삶의 화폭 안 그리움의 미학 그리다-화가 이중섭 편

    삶의 화폭 안 그리움의 미학 그리다-화가 이중섭 편 화가 이중섭(1916~1956)은 대표작 ‘소’를 비롯하여 부부, 어린아이, 자연 등 민족정기와 가족애로 충만한 그림들을 남겼다. 그는 제주도에 채 1년도 살지 않았지만 그가 미술사에 남긴 족적만큼이나 제주도에 남긴 예술 흔적도 선명하다  [한지숙 객원기자 - 17.05.11 08:49:18]

  • 음악으로 소통하는 크로스오버 뮤지션 '양방언'

    음악으로 소통하는 크로스오버 뮤지션 양방언 올 8월 25일과 26일에 열리는 ‘제주뮤직페스티벌’은 올해 제2회를 맞이하며 제주의 여름 음악축제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 제주에 사는 뮤지션을 비롯해 다양한 레퍼토리로 짧은 기간 안에 큰 호응을 얻고 있는 제주뮤직페스티벌의 대중적 힘에  [한지숙 자유기고가 - 17.04.20 08:57:54]

  • 제주 in&人- 건축가 이타미 준 편

    바람의 소리에 화답하다 건축가 이타미 준 거친 듯 부드러우면서도 화려한 듯 단아함을 동시에 품은 제주는 보는 이들에게 깊은 예술적 감성을 선사한다. 제주의 이러한 선물에 아름다운 건축물로 화답한 이가 있다. 건축가 이타미 준(1937~ 2011)이 바로 그다. 그는 ‘유동룡’이란 한국이  [한지숙 자유기고가 - 17.04.06 08:42:33]

  • 제주의 황홀경에 머물다-사진작가 김영갑 편

    제주의 황홀경에 머물다 사진작가 김영갑 제주공항을 나와 성산포가 있는 오른쪽해안을 따라 돌다보면 삼달교차로 부근 소담한 정원을 가진 갤러리 하나가 나온다. ‘두모악’, 한라산의 옛이름을 가진 이 갤러리는 제주를 가장 아름답게 담아냈다는 사진작가 김영갑의 작품을 전시해 놓은   [한지숙 자유기고가 - 17.03.23 08:59:27]

  • 의녀 김만덕의 무덤에는 빈 햇살만...

    의녀 김만덕의 무덤에는 빈 햇살만... 고액권 디자인 초상인물로 거론되던 제주의 '의녀 김만덕'이 농협에서 발행하는 농산물 상품권 디자인 인물로 선정되었다고 한다. 오만 원 신권의 인물에는 '신사임당'이 차지함으로서 아쉬운 감을 가졌던 사람들에게는 그나마 위로가 되는 소식이다.   [young_써비 - 08.07.31 12:08:19]

  • 의녀 김만덕의 무덤에는 빈 햇살만...

    의녀 김만덕의 무덤에는 빈 햇살만... 고액권 디자인 초상인물로 거론되던 제주의 '의녀 김만덕'이 농협에서 발행하는 농산물 상품권 디자인 인물로 선정되었다고 한다. 오만 원 신권의 인물에는 '신사임당'이 차지함으로서 아쉬운 감을 가졌던 사람들에게는 그나마 위로가 되는 소식이다.   [young_써비 - 08.07.31 12:08:19]

  • 제주도의 개혁자, '맥그린치 신부'

    제주도의 개혁자, '맥그린치 신부' 제주도는 오랜 세월 고립된 섬이었다. 그래서 외부에서 제주를 방문하여 제주에 머물게 되는 사람들은 유배자들처럼 대부분 타의에 의해서였다. 그러나 그들은 제주로 들어오면서 외부의 문화를 묻혀왔고 그것들은 그렇게 세월에 따라 조금씩 또는 대폭적  [김동일 - 08.07.31 12:08:18]

  • 땀과 눈물의 술 빚기 - 김을정 할머니

    김을정 할머니는 제주도무형문화재 제3호 오메기술과 제11호 고소리술 제조기술을 보유한 기능 보유자이다. 고소리술은 오메기술에서 만들어지고 오메기술은 제주도산 차좁쌀이 주원료가 되는 술이다. 오메기술 이름은 좁쌀로 만드는 제주 토속떡인 오메기떡에서 따온 것이고 고소리술 이름  [김동일 - 08.07.31 12:08:15]